아이러브아프리카(ILA)・사업소개

아이러브아프리카는 아프리카 대륙을 전문으로 돕는
아프리카전문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
(NGO, Non Governmental Organization)입니다.

환경개발개선

“화장실이 없으니까 할 수없이 대변을 보고 집 밖에 던져 버려요”

무서운 병균덩이 배설물에 둘러 쌓여 살아가는 슬럼가 사람들에게 화장실을 세워주세요!

슬럼가 전체가 “날아다니는 화장실’이라 부르는 Flying Toilet”입니다. 주민 1,000명 당 공중화장실 한 칸 꼴! 주민3명중 2명은 Flying Toilet을 사용합니다.

케냐의 슬럼가인 키베라는 여의도의 2/3정도의 크기에 100만 명 이상이 살고 있는 지역으로 인구밀도가 뉴욕에 30배에 달합니다.
주거공간은 더 이상 들어올 곳이 없을 정도이지만 전기, 하수도, 화장실 같은 기본적인 시설조차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특히 주민 1,000명 당 공중화장실은 한 칸 꼴, 화장실까지 가는 거리가 평균 15분 정도 걸어가야 하는 실정이라 주민들은 공중화장실 대신 아무 곳이나 볼일을 보는 것은 물론 변을 봉지에 담아서 거리에 던져버리고 있어 Flying Toilet 이라고 말합니다.

이로 인한 부패된 오물로 숨쉬기조차 힘든 환경이고, 하루에도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은 화장실(초등학교 등)에 가더라도 휴지나 물이 없는 관계로 배설 후에 옷을 그냥 올려서 오물과 악성병균을 항문에 달고 다니게 되어 출석률과 학습능력이 크게 떨어지며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으므로 병원이 없는 슬럼가에서 콜레라, 장티푸스, 설사병 등에 걸려 쉽게 생명을 잃고 있는 실정입니다.




“아이러브아프리카의 환경개발개선사업은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해줌으로서 주민들의 삶이 건강해지는 것에 목적이 있습니다.”

사업의 목표
슬럼지역에 주민 공동체가 사용할 물이 쏟아지는 현대식 공중화장실을 건축해줍니다.
슬럼가 초등학교에 학교 환경에 적합한 화장실을 건축해주고 화장지 등을 비치합니다.
유치원, 초등학교의 옛날 재래식의 낡은 화장실을 헐어버리고 그 자리에 재건축합니다.
사업의 대상
아프리카의 빈민촌과 슬럼지역에 공중화장실이 없는 지역 및 화장실 재건축 지역
아프리카의 낡고 위험한 재래식화장실 사용하는 유치원, 초등학교 및 이와 유사한 곳





“당신의 후원은 화장실이 없는 슬럼가에 진짜 화장실을 만들어줍니다.”

  1. 1 환경을 깨끗하게 하여서 위생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합니다.
  2. 2 각종 질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합니다.
  3. 3 성폭행을 방지 할 수 있도록 합니다.
  4. 4 지역 주민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합니다.
  5. 5 아이들의 학습 환경을 개선하여 학습능률을 올리도록 합니다.
  6. 6 지역주민자치회의 합당한 유료공중화장실 시스템으로 공동지역경제에 이바지합니다.